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번찾기
로고
알림마당
> 알림마당 > 장애계소식
[에이블뉴스]인권위 권고 1년, 바뀌지 않는 석바위사거리

휠체어장애인 목숨 건 횡단 현실 계속되고 있어
“노력할 것” 답변 뿐…장애인단체, 강경투쟁 밝혀


국가인권위원회의 횡단보도 설치 권고에도 불구하고, 1년이 넘도록 인천 석바위사거리에서 목숨 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횡단이 계속되고 있어 한숨짓게 하고 있다.

사거리에서 지하상가로 내려가 맞은편으로 이동하면 되지만 13곳의 출구 중 6번 출구 앞 국민은행 태흥프라자에 설치된 승강기가 유일한 이동 수단이어서 원하는 곳으로 나갈 수 없기 때문.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지역 장애인단체는 지난 2013년 3월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고, 인권위는 같은 해 12월 승강기 등 장애인의 이동편의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지하보도 위에 횡단보도를 설치하지 않은 것은 장애인에 대한 차별행위라고 판단 내렸다.

당시 인권위 조사 결과 사거리에는 지하보도가 설치돼 있으나 장애인 이동 편의시설이 설치돼 있지 않아 지하도를 통해 횡단할 수 없었다. 지상의 횡단보도는 해당 사거리로부터 최소 200m에서 최대 460m 가량 떨어진 위치에 있어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횡단보도를 이용해 건너편으로 가기 위해서는 먼 거리를 우회해야 한다.

실제로 해당 지점의 지하도 한 출구에서 건너편 방향의 출구로 가는데 비장애인은 1분 11초가 걸렸지만,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은 19분 47초나 걸렸다.

인권위가 장애인 차별임을 밝히며 해당 지방경찰청장에게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도로를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횡단보도를 설치할 것과 주변 보행환경 정비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할 것을 권고했다.

1년이 지난 지금 상황은 개선된 것이 없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들은 목숨을 건 횡단을 계속하고 있는 현실이다.


기사 바로가기 ←클릭하면 기사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이    름 :김지혜
날    짜 :2015-01-07(02:15)
방    문 :6167
이 메 일 :labenda@naver.com
홈페이지 :
첨부파일 :

이름 : 비밀번호 : 이메일 :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로고 Copyright ⓒ 2008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All rights reserved
(우편번호:41977) 대구광역시 중구 명덕로 99 제일빌딩 6층 (남산동)
전화:053)295-4240/8653, 팩스:053-289-0420, 장애인차별상담전화:053)252-0420
웹사이트:http://www.saramcil.org 이메일:saramcil@empal.com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페이스북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체험홈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해피빈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카페 저상버스노선안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장애인지역공동체 함께하는 장애인 부모회 이동지원센터 성서공동체라디오 비마이너